고이군 Life 뉴스2012.07.01 20:25

갑자기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애플 블루투스 키보드를 꺼냈다.


아이패드를 산 이후 컨텐츠 소비만 거듭했더니. 아이패드를 왜 샀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뭐라도 막 끄적거려야 하는 강박감이 들었다.


블루투스 키보드는 1년전 카페이누에서 블루크리스마스 파티에서 3만원밖에 안주고 구입했다. 물론 경매였는데 

우연찮게도 미투데이에서 알게된 동생이 일부러 저렴하게 준거였다. 나는 고마울뿐.


아이패드에서 티스토리를 여니 글씨가 좀 작다.

메뉴도 간만에 오니 새롭고 뭐 그러네.....,


이 시각 별다방에서는 생일파티를 하는 대학생도 보이고

앞에서 어머니와 아이들 2이 책을 보고 있다. 

그중 한 꼬마아이는 매니큐어를 바른다. 아세톤 냄새가 코를 찌른다.


내일은 월요일. 머리가 지끈지끈. 주먹은 우지끈.


미투데이 영향인가, 3줄이상  호흡이 지속이 안되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고이고이

티스토리 툴바